나에게 꼭 맞는 망원경 고르기

일반
작성자
이준희 ()
작성일
2003-02-18 07:14
조회
44697

초보자가 망원경을 고르기는 참 어렵습니다. 이것 저것 하고 싶은 것은 많고 돈은 모자라고... 그러나 망원경 선택에서 만고 불변의 진리는 바로 "이것 저것 다 할 수 있는 망원경은 없다" 입니다. 시중에는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할 수 있다고 선전하는 망원경이 많지만, 그 말은 곧 이것도 저것도 어정쩡하게 잘 못한다는 말입니다. 둘 중 하나라도 제대로 하는 망원경을 사는 것이 훨씬 나은 선택입니다.

따라서 망원경을 살 때는 "내가 망원경을 사서 무엇을 할 것인가?" 를 곰곰히 생각해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 외에도 자동차가 있는지, 사는 곳이 도시인지 시골인지 등도 중요한 결정 요인이 되구요.

위 도표는 여러분들의 망원경 선택에 도움을 주고자 만들어진 것입니다. 왼쪽부터 시작하여 차례로 선택을 해 나가서 최종적으로 1번에서 7번까지가 결정이 되었다면 해당하는 번호를 클릭하여 나오는 설명을 읽으시면 됩니다.

유의할 것은, 이 도표는 주로 100만원 이상으로 어느 정도 기본이 갖춰져 있고, 용도에 따라 분류가 가능한 망원경들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50만원 이하의 저가형 망원경들은 기본이 안 되어 있는 것들이 많아 용도를 따질 수도 없습니다.

scope-select.gif

(그림이 잘리면 F5를 눌러주세요!)

TEC140.jpg

상단 사진 : 140mm APO 굴절 망원경

1. 행성 안시관측 및 사진촬영

선택: APO 굴절 혹은 장초점 아크로매틱 굴절, 정밀한 반사나 막스토프 카세그레인 경통 + 모터 달린 적도의

행성의 안시관측은 적어도 200배 이상의 고배율을 필요로 하므로 매우 정밀한 광학계가 필요합니다.  정밀한 광학계라면 역시 ED 나 SD, 플로라이트 재질의 렌즈를 사용한 아포크로매틱(APO) 굴절이 가장 좋습니다. 물론 가격은 엄청 비싸지만... 다카하시나 빅센의 플로라이트 망원경, 아스트로피직스나 TMB 의 SD 소재의 망원경이 널리 사용됩니다.  펜탁스나 보그에서도 ED/SD 망원경이 나오지만 이들은 안시성능은 좀 떨어지고 사진용으로 많이 쓰입니다.

일반적인 아크로매틱 굴절 망원경 (ED 나 플로라이트라는 말이 없으면 당근 아크로매틱입니다)은 APO 에 비하면 저렴하지만 색수차 문제 때문에 고배율 관측에는 문제가 많습니다. 특히 f/6 이하의 단초점 굴절은 엄청난 색수차를 자랑하죠. 예산 문제로 아크로매틱을 선택한다면 f/10 이상의 장초점을 쓰시기 바랍니다.

APO 굴절이 좋기는 하지만 워낙 비싸기 때문에 큰 구경을 마련하기는 어렵습니다. 대안으로 정밀한 고급 반사망원경도 매우 좋습니다. 대표적으로 다카하시 MT 시리즈가 있습니다. 이들은 타 회사의 보급형 반사망원경에 비해 두세배 비싼 가격표가 붙어 있습니다. 다카하시 뮤론 시리즈 역시 행성관측에 적합한 카세그레인 망원경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또 막스토프 카세그레인이나 막스토프 뉴토니안도 뛰어난 행성상을 자랑합니다. 러시아제 인테스 막스토프들(MK 시리즈, MN 시리즈)은 기계적인 성능이 좀 허접하지만 광학 성능은 좋습니다. 다만 광학면이 많고 코팅이 부실하여 상이 어두운 것이 단점입니다. 최근에는 영국제 오리온이나 미국제 TEC 막스토프도 소개되고 있습니다. 러시아제보다 가격은 많이 비싸지만 성능은 훨씬 낫다고 합니다.

한편 셀레스트론이나 미드의 슈미트 카세그레인들은 행성 관측에도 많이 쓰이지만 광학 성능에 편차가 많습니다. 운이 좋으면 아주 괜찮은 것이 걸리고, 운이 나쁘면 형편없는 것이 걸립니다. 대체로 슈미트 카세그레인은 행성보다는 딥스카이가 나을 것 같습니다. 또 반사 중에서 f 수가 작은 사진용 망원경, 대표적으로 빅센 R200SS (f/4) 같은 것은 행성상은 영 좋지 않으므로 행성 관측용으론 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가대에 대해선, 행성관측은 고배율을 요하므로 모터 달린 적도의가 필수입니다. 물론 간단하게 잠깐 보는 정도에는 돕소니안과 같은 경위대식 망원경도 나쁘지 않습니다만, 본격적으로 행성을 본다고 하면 적어도 한시간 두시간은 계속 보는데 돕소니안처럼 손으로 밀고 당기거나 수동식 경위대로 계속 핸들을 돌려 주는 것은 문제가 많지요.

적도의는 양축 모터나 GOTO 까지는 필요 없고, 단축 모터와 컨트롤러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아주 정밀한 관측이라면 모터의 진동이 문제가 되므로 튼튼한 적도의가 필요하지만, 일반적으로는 약간 저렴한 적도의를 써도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행성의 안시관측 말고 사진촬영에도 비슷한 조건이 요구됩니다. 위에 언급한 망원경들은 대부분 행성의 사진촬영이 가능합니다. 카메라 어댑터를 붙여서 필름 카메라로 촬영도 가능하고, 디지탈 카메라로 어포컬 촬영도 가능합니다.

new14.jpg

상단사진 : 고급형 14.5inch 돕소니언

2. 성운성단(딥스카이) 안시관측

선택: 대구경 돕소니안 망원경, 슈미트 카세그레인이나 반사 + 적도의 (GOTO는 옵션)

딥스카이 안시관측은 뭐니뭐니 해도 망원경의 구경이 커야 합니다. 제아무리 비싸고 좋은 굴절이라도 싸구려지만 구경 큰 반사를 절대 따라갈 수 없습니다. 4인치 APO 굴절에 적도의식 가대를 구입하려면 400만원에서 600만원 정도가 드는데, 이 가격이면 10인치 반사 망원경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4인치와 10인치는 비교한다는 게 말이 되질 않습니다.  

같은 가격에서 구경을 가장 크게 할 수 있는 것은 돕소니안 망원경입니다. 돕소니안은 뉴턴식 반사망원경을 간단한 경위대식 가대에 얹은 것으로, 존 돕슨(John Dobson)이란 아마추어 관측가가 고안한 것입니다. 이 가대는 나무판자 몇 장을 짜맞춰서 만들므로 엄청 값이 쌉니다. 간단한 예로 10인치 돕소니안의 가격이 150만원 정도 하는데, 10인치 슈미트 카세그레인이나 뉴턴식 반사를 적도의에 올린 것은 아무리 싸도 400만원이고 웬만하면 1000만원이 넘습니다. 만일 10인치 APO 굴절이라면? 억대가 넘지요...

대개 돕소니안은 6인치가 최소구경이고 8, 10, 12.5, 15, 18, 20인치 이런 식으로 나갑니다. 10인치 이하는 튜브식이 많고 12.5 인치 이상은 트러스식이 많습니다. 트러스 식은 망원경이 조각조각 분해가 되므로 운반하기에 편리하나 조립하기는 조금 귀찮습니다. 미국에서는 대구경 트러스식  돕소니안이 많이 사용되는데, 미러도 정밀한 것을 쓰고 아주 튼튼하게 만들어 가격도 꽤 비싼 편입니다.

돕소니안은 손으로 밀고 당기고 하여 대상을 추적합니다. 저배율 딥스카이 관측에는 좀 힘들긴 해도 견딜만 하지만 고배율 행성관측에는 아주 쥐약입니다. 그래서 돕소니안을 올려서 자동으로 별을 추적하게 할 수 있는 장치 (tracking platform) 가 나오긴 하지만 가격도 비싸고 장비가 너무 복잡하여 배보다 배꼽이 큰지라 많이 쓰이진 않습니다.

돕소니안 다음으로 구경 대비 가격이 좋은 것은 슈미트 카세그레인(SCT) 망원경입니다. SCT 는 대부분 대구경으로 만들어지며(8, 10, 12, 14인치), 대량생산으로 인해 가격이 상당히 저렴합니다. 특히 SCT 는 망원경이 콤팩트하여 대구경임에도 무게가 가벼워서 작은 적도의에도 잘 올라갑니다. 만일 SCT 와 같은 구경의 뉴턴식 반사라면 덩치와 무게가 엄청나서 훨씬 비싼 적도의를 필요로 하겠지요.

마지막으로 뉴턴식 반사가 있습니다. 뉴턴식 반사도 대구경이 있긴 하지만 대개 너무 덩치가 크고 무거워서 운반하기가 힘들고, 적도의도 비싼 것을 써야 하기 때문에 문제가 있습니다. 그래서 6, 8, 10인치 정도가 주로 쓰이고 그 이상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위의 모든 망원경들은 덩치가 매우 큽니다. 따라서 자기 차가 없으면 운반이 힘듭니다. 도시에 살면서 주말에 관측을 나가야 하는 사람들은 일단 사고자 하는 망원경이 자기 차에  들어가는지부터 확인할 일입니다. 만일 자기 차가 없다면 다음 3) 번에서 다룰 포터블 망원경을 구해야 합니다.

성운성단 관측에 또 하나의 선택은 GOTO 기능입니다. 밤하늘에는 성운 성단이 수천 수만개 있고 상당수는 매우 작고 어두워서 찾기가 어렵습니다. 좋은 파인더(7x50 이 최소이고 더 크면 좋음)와 정밀한 성도가 있으면 못 찾을 것은 없지만 그래도 초보자들에겐 힘들지요. GOTO 기능이 있는 가대는 버튼만 누르면 지잉~~ 하고 자동으로 찾아주므로 아주 편합니다. GOTO 장비는 크게 적도의에 별도로 부착하는 것(빅센 스카이센서 2000PC, 다카하시 템마 등)이  있고, 경위대식 망원경에 일체형으로 나오는 것(셀레스트론 넥스타, 미드 ETX 나 LX200 등)이 있습니다.  기존의 적도의에 부착하는 것은 가격은 좀 비싸지만 안정적이고 튼튼한 것이 장점이고, 넥스타나 ETX, LX200 은 가격은 싸지만 기계적인 완성도가 좀 떨어집니다.

GOTO는 상당히 비싼 옵션이라서 이것을 달면 망원경 가격이 꽤 올라갑니다. 물론 초보자에게는 GOTO 가 상당히 매력있는 것임엔 틀림없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GOTO에 투자할 돈으로 구경을 키우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tak90g_.jpg

상단 사진 : 소형 포터블 굴절 망원경

3. 소형 포터블 망원경

선택: 소구경 굴절이나 막스토프 + 경위대, 80mm 쌍안경

자기 차가 없는데 딥스카이를 주로 보고 싶다... 이러면 참 어렵습니다. 하늘이 매우 깜깜한 지리산 산골짜기에 사는 사람이라면 자기 집 뒷마당에 대구경 돕소니안 같은 걸 가져다 놓고 보면 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도시에 살고 있고, 도시에선 제아무리 크고 좋은 망원경이라도 성운 성단은 볼 것이 거의 없습니다. 성운 성단을 어느 정도 보려면 가령 서울 기준으로 하면 적어도 연천, 양평, 여주 정도는 떨어진 곳이어야 하고 정말 제대로 보려면 강원도 산골짜기나 태백산, 지리산 이런 곳이어야 합니다.

자기 차가 있다면 망원경을 싣고 좋은 관측지로 가면 됩니다. 그러나 자기 차가 없고 버스 타고 걸어가야 하는 뚜벅이들은 들고 다닐 수 있는 작고 가벼운 망원경을 사야 합니다. 그러다 보면 구경이 큰 것은 살 수가 없고 소구경밖에 안되는데 소구경으로는 딥스카이를 시원스럽게 보기가 어렵지요.

대학 동아리나 이런 곳에선 여러 명이 같이 움직이므로 경통, 적도의, 삼각대, 악세사리 등을 나누어서 짊어지고 가면 됩니다. 그러면 8인치 슈미트 카세그레인 정도는 움직일 수 있고 좀 무리하면 10인치 돕소니안도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관측 몇번 나가고 나면 망원경이 여기 저기 부딪치고 구르고 해서 망가지기 십상입니다. 그나마 혼자서 나가야 하는 사람들은 그럴 수도 없구요.

대체로 혼자서 옮길 수 있는 망원경의 한계는 100mm 이하의 단초점 굴절이나 90mm 막스토프 카세그레인 경통에 간단한 경위대, 카메라 삼각대 정도입니다.  굴절로는 싸게는 중국제 스카이워처나 GS Optic의 80mm f/5 단초점 아크로매틱, 셀레스트론 넥스타 80 등이 있고, 비싸게는 텔레뷰 레인저나 프론토, 펜탁스 75SDHF, 보그 76ED 나 100ED, 다카하시 FS60C나 SKY-90 등이 있습니다. 막스토프로는 미드 ETX-90 이나 빅센 바이퍼 90 등이 있고, 좀 무리하면 6인치 막스토프도 가능합니다.

경통과 가대가 일체로 된 넥스타나 ETX, 바이퍼 외에 다른 것들은 경통만 달랑 있으므로 적당한 가대를 사야 합니다. 적도의는 아무리 작게 꾸며도 무게를 10kg 이하로 줄이기는 어렵고 무게추며 추봉이며 모터며 해서 복잡해서 짐 꾸리기도 힘듭니다. 그래서 이런 망원경들엔 대개 경위대를 사용하는데, 빅센 커스텀-D 나 미자르 K 경위대를 많이 씁니다.

한편 딥스카이 관측은 꼭 망원경으로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80mm 정도의 쌍안경이면 상당수의 대상을 관측할 수 있고 꽤 높은 수준의 관측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격도 망원경보다는 훨씬 저렴하고, 운반하기도 간편하죠. 다만 20x80 이면 손으로 들고 볼 수는 없으므로 카메라 삼각대에 올리고 고정시켜서 봐야 합니다.

 

4. 고정촬영 (일주 촬영, 점상 촬영)

선택:  수동 카메라, 렌즈, 카메라 삼각대

천체사진 촬영 가운데 가장 쉽게 시작할 수 있는 것이 고정촬영, 즉 점상촬영과 일주 촬영입니다. 점상촬영은 고감도 필름을 사용하여 15~20초 정도의 짧은 노출을 주어 별을 점상으로 담는 것이고, 일주 촬영은 중저감도 필름에 수십분에서 수시간의 긴 노출을 주어 별이 지나간 궤적을 담는 것입니다.

고정촬영을 위한 장비는 수동 카메라, 렌즈, 삼각대입니다. 여기에 릴리즈와 필름만 있으면 준비끝입니다. 수동 카메라는 펜탁스 MX 나 니콘 FM2 를 많이 사용하며, 렌즈는 50mm 표준렌즈와 28mm 광각렌즈를 가장 많이 사용합니다. 삼각대는 만프로토 190 이나 055 를 많이 쓰구요. 다해서 30만원에서 70만원 정도가 있으면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점상촬영은 도심지에서도 어느 정도 가능하지만, 일주촬영은 하늘이 밝은 곳에선 거의 불가능합니다. 적어도 맨눈으로 은하수가 잘 보이는 곳이어야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도심지에 사는 사람은 하늘이 깜깜한 시골로 가서 찍어야 하는데 고정촬영은 카메라와 삼각대만 있으면 되므로 자기 차가 없는 사람도 비교적 쉽게 갈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한편 다른 천체 사진과는 달리 고정촬영은 풍경사진의 요소가 많습니다. 성운 성단 사진이야 누가 찍어도 비슷비슷하게 나오지만 일주 사진은 똑같은 장소에서 찍더라도 사람에 따라서 별볼일 없는 평이한 사진이 나오는가 하면 보는 사람들을 감탄케 하는 예술 작품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특별한 장비 없이도 노력에 따라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것이 고정 촬영이니 초보자의 영역이라고 무시할 것이 아닙니다.

 

5. 별자리, 은하수 촬영

선택: 카메라, 렌즈, 모터 달린 적도의

별자리나 은하수를 사진에 담고 싶다면 고정촬영으로는 안 되고 장시간 가이드 촬영을 해야 합니다. 가이드 촬영은 적도의를 이용하여 별을 계속 추적하면서 장시간 노출을 하여 희미한 별이나 은하수를 찍는 것입니다. 별자리나 은하수를 찍는 데는 굳이 망원경이 필요 없고 적도의에 카메라와 렌즈를 올려서 찍으면 됩니다. 따라서 큰 부담없이 시작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는 고정촬영의 경우와 동일하고, 렌즈도 50mm 표준과 28mm 광각을 많이 씁니다. 작은 별자리를 담거나 할 때는 135mm 나 200mm 망원을 쓰며, 300mm 급의 렌즈가 있으면 덩치 큰 성운성단, 가령 북아메리카나 플레이아데스를 찍어볼 수도 있습니다.

적도의는 너무 허접한 것은 안되지만 모터를 달 수 있고 극축 망원경이 내장된 것이면 대개 가능합니다. 그 정도 적도의면 싼 것은 50만원짜리도 있습니다. 겐코 NES, 중국제 스카이워처 EQ-3 등도 싼 편이고, 빅센 GP-SM (모터, 삼각 포함 120만원) 정도면 훌륭합니다.

별자리나 은하수 촬영은 대개 가이드 보정을 따로 하지 않고 적도의가 돌아가는 대로 내버려 두는 노터치 가이드를 합니다. 50mm 표준이나 28mm 광각의 경우는 모터 달린 적도의는 웬만한 것은 다 가능합니다. 그러나 초점거리가 길어지면 좀 더 비싸고 정밀한 적도의가 필요한데, 대체로 GP 정도면 150mm 렌즈까지, GPD 나 EM-10 정도면 300mm 렌즈까지 노터치 가이드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극축을 정확히 맞추고 밸런스를 잘 잡아야 이정도 성능이 나온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겠죠.

한편 피기백 촬영이라고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것은 모터가 달린 적도의식 망원경에 카메라를 경통 밴드 위에 올리고 (대개 이 목적을 위해 악세사리 밴드란 것이 나옵니다), 망원경에 십자선이 그려진 가이드 아이피스를 꽂아서 가이드 보정을 하면서 촬영하는 방법입니다. 이 때 망원경은 찍으려는 대상 주변의 밝은 별을 잡아서 십자선 가운데에 놓고, 촬영 도중 별이 그 십자선을 벗어나려고 하면 적도의의 컨트롤러를 조작하여 계속 가운데에 있도록 해 주면 됩니다. 이런 방법을 반자동 가이드라 하며, 정밀도가 떨어지는 적도의로도 200mm, 300mm 의 망원렌즈를 가이드 할 수 있기 때문에 촬영 범위가 넓어집니다. 그러나 가이드 아이피스 가격이 비싸고, 또 가이드를 하는 것이 꽤 힘든 일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노터치로 찍는 것이 속편합니다.

한편 망원경을 얹을 수 있는 적도의가 아닌, 카메라 전용 마운트도 있습니다. 빅센의 GP 가이드 팩은 GP 적도의에서 적위체 부분을 제거한 형태입니다. 또 겐코 스카이메모도 있는데, 이것은 300mm 렌즈까지 노터치가 가능한 우수한 마운트입니다. 이들은 일반 적도의보다 가볍고 콤팩트해서 차가 없는 사람들이 관측을 나갈 때 좋습니다.

TEC6RHsetup.jpg

상단 사진 : 막스토프 6인치 Deep Sky 촬영 시스템

6. 딥스카이(성운성단) 촬영

선택: 사진용 고급 굴절이나 반사 + 적도의 + 가이드 장비 + 카메라

성운 성단 촬영은 많은 사람들이 해보고 싶어 하는 일입니다. 대부분의 초보자들은 잡지나 인터넷에서 본 화려한 천체사진에 매료되어 천체관측에 입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이런 초보자들의 머리 속에는 천체사진 = 성운성단사진 이라는 공식이 박혀 있죠.

그러나 천체망원경 광고에 나오는 "사진촬영 가능" 이란 말은 목성 토성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말인 경우가 많습니다. 달이나 목성 토성 사진도 엄연히 천체사진이므로 이 말이 거짓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 광고를 보고 성운 성단 사진을 찍기 위해 그 망원경을 구입한 사람은 완전히 헛돈을 쓴 것이죠.

성운 성단 사진, 그것도 카메라 렌즈가 아닌 망원경에 카메라를 연결하여 사진을 찍는 것은 무척 많은 돈과 노력이 들어갑니다. 논란의 여지를 무릅쓰고 좀 과격하게 말하자면 "예산 500만원 밑으로는 쓸만한 성운 성단 사진을 찍을 수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NASA 홈 페이지 같은 데서 보는 엄청난 천체사진들은 대개 팔로마 산 천문대의 5m 반사 망원경이나 허블 우주 망원경 같은 것으로 찍은 것이고, 이런 망원경은 수천억원에서 수조원 합니다. 아마추어 천체사진가들이 성운 성단 사진을 찍는 데 쓰는 망원경은 이것보다는 훨씬 싸지만 그래도 1000만원을 훌쩍 넘어가는 고가 장비들이 많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대개 천체관측에 막 입문하는 초보자 분들일 것입니다. 저는 성운 성단 사진촬영을 하기 전에 먼저 별자리나 은하수 사진을 찍어 보시길 권합니다. 막바로 성운 성단 사진에 도전해서 성공하기는 어렵고, 무엇보다 돈이 많이 들기 때문입니다. 150만원 정도면 쓸만한 별자리/은하수 촬영 시스템을 갖출 수 있고, 200mm 나 300mm 카메라 렌즈로 찍어 볼만한 딥스카이 대상도 꽤 됩니다. 이것으로 경험을 어느 정도 쌓은 다음에 성운 성단에 도전하면 훨씬 부담이 덜할 것입니다.

성운성단 사진에 적합한 천체망원경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더 자세하게 다뤄 보겠습니다.

 

7. 도시에 살면서 일주, 점상, 별자리, 은하수, 성운성단을 촬영하고 싶을 때

선택: 도시에서는 불가능하므로 장비를 가지고 깜깜한 곳으로 가야 함

여기까지 온 분들은 도시에 살면서 자기 차가 없는데 사진촬영을 하고 싶다는 것이죠. 그런데 행성이야 도시에서 찍어도 되지만 (물론 좋은 결과를 얻으려면 행성도 좋은 관측지에 나가서 찍는 것이 좋습니다) 나머지는 도심지에선 거의 불가능합니다. 요즘은 디지털 처리 기술이 많이 발전되어 광해가 심한 곳에서 찍은 사진도 어느 정도는 쓸만하게 만들 수 있지만 아무래도 좋은 관측지에서 찍은 사진에 비하면 많이 떨어지죠.

일주나 점상, 별자리나 은하수 사진은 그나마 장비가 간단하기 때문에 짐을 잘 꾸리면 버스 타고 걷고 해서 관측지로 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성운 성단 촬영 시스템이면 아무리 작아도 20kg 이 넘기 때문에 혼자서 들고 운반한다는 것은 어렵습니다. 대학 동아리나 이런 곳에선 망원경, 적도의, 악세사리, 가이드 장비, 삼각대 이런 식으로 나눠서 짊어지고 가면 가능은 합니다만, 이렇게 관측 몇 번 나가면 무게추가 어디로 사라진다든가 삼각대가 부러진다든가 하는 불상사가 발생하죠 (^^)

게다가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는 관측지는 일급이 될 수가 없습니다. 버스가 들어가고 민박집이 있는 곳이면 어디나 가로등과 간판 불빛이 있으니까요. 주변에 불빛 하나도 없고 칠흑같이 깜깜한 일급 관측지와는 비교하기 어렵습니다.  천체사진 촬영에 뜻이 있다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언젠가 자기 차를 마련하는 것이 필수라고 생각하세요.

전체 12

  • 2003-02-18 08:13

    저도 저런 표를 꼭 만들어봤으면 했는데 이준희님께서 만드셨군요. ^^


    • 2003-02-18 08:15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다면 참 좋을텐데 말입니다. ^^


      • 2003-02-18 14:18

        아주 좋은 표를 만드셨군요......


        • 2003-02-19 14:51

          전 행성 촬영에 더 관심이.........


          • 2003-02-20 03:33

            와! 감탄^^; 이준희님 대단하십니다!! 좋은 자료 감사해요!! ^^


            • 2003-03-02 04:32

              우아~ 정말 너무 잘마드셨네요^^ 저 초본데 많은 정보 얻어갑뉘닷^^


              • 2003-08-22 08:31

                제가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 하겠습니다


                • 2003-09-14 11:39

                  저는 초등학생인데 천문학을 너무 조아해요.. 이 자료 정말 감사함니다>.///


                  • 2004-01-14 14:32

                    중요한게 빠졌어요...돈이 얼마나 있는가..-_-;;크흑..


                    • 2004-02-23 17:05

                      경제적으로 얼마나 드는지 그것두 알았으면 ^^


                      • 2005-01-06 12:27

                        굿입니다 상당히 해박하시군요^^


                        • 2007-03-06 11:40

                          ㅠㅠ 난 소형 포터플 ;; 어쨋든 잘 만드셨내요


                          ASTROMART 게시물 신고
                          신고사유
                          게시물 신고는 하루 최대 2건까지만 가능합니다.
                          악용자에 대해서는 이용제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구분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기타
                          빛공해를 아시나요
                          기타
                          조정제 | 2021.08.23 | 추천 1 | 조회 611
                          조정제2021.08.231611
                          기타
                          스텔라리움 한글 매뉴얼 v0.19.3 기본 사용법 [2]
                          기타
                          이재열 | 2021.08.20 | 추천 5 | 조회 682
                          이재열2021.08.205682
                          일반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송암천문대 개관
                          일반
                          이준희 | 2007.07.30 | 추천 31 | 조회 3823
                          이준희2007.07.30313823
                          일반
                          강원도 양구군 국토정중앙 천문대
                          일반
                          이준희 | 2007.06.15 | 추천 26 | 조회 3079
                          이준희2007.06.15263079
                          일반
                          연천군 장남면 자작리 부근
                          일반
                          김종길 | 2007.04.01 | 추천 26 | 조회 3369
                          김종길2007.04.01263369
                          일반
                          2006년 11월 9일 수성의 태양면 통과
                          일반
                          이준희 | 2006.11.02 | 추천 30 | 조회 3116
                          이준희2006.11.02303116
                          일반
                          보현산 천문대에서의 별빛축제
                          일반
                          홍성 | 2006.07.21 | 추천 31 | 조회 3246
                          홍성2006.07.21313246
                          일반
                          색상에 따른 사람 눈의 분해능 시험하기
                          일반
                          김청민 | 2006.05.28 | 추천 27 | 조회 4365
                          김청민2006.05.28274365
                          일반
                          굴절망원경과 반사망원경의 집광력 비교 [2]
                          일반
                          김청민 | 2006.05.25 | 추천 30 | 조회 5276
                          김청민2006.05.25305276
                          관측
                          ZenithStar105ED vs FC-100 [6]
                          관측
                          김정현 | 2006.01.27 | 추천 0 | 조회 21365
                          김정현2006.01.27021365
                          촬영
                          [번역] 디지털 천체사진의 시작 [4]
                          촬영
                          김형근 | 2006.01.26 | 추천 0 | 조회 20068
                          김형근2006.01.26020068
                          일반
                          경매사이트 망원경 제조회사 홈페이지
                          일반
                          김청민 | 2005.11.26 | 추천 30 | 조회 4298
                          김청민2005.11.26304298
                          촬영
                          [번역] 디지털 카메라 이미지 프로세싱 [2]
                          촬영
                          김형근 | 2005.11.18 | 추천 0 | 조회 15376
                          김형근2005.11.18015376
                          일반
                          강추인 헤드 랜턴...^^ [2]
                          일반
                          이준오 | 2005.11.04 | 추천 27 | 조회 3571
                          이준오2005.11.04273571
                          일반
                          천체관측과 대기상태의 관계 [1]
                          일반
                          김청민 | 2005.09.24 | 추천 27 | 조회 3424
                          김청민2005.09.24273424
                          일반
                          [질문] 혹시 일본 현립이나 아니면 개인 천문대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4]
                          일반
                          이용정 | 2005.09.20 | 추천 32 | 조회 3870
                          이용정2005.09.20323870
                          일반
                          반사 망원경 경통입구(1/4) 차단으로 선명도 향상 [2]
                          일반
                          김청민 | 2005.09.16 | 추천 26 | 조회 3300
                          김청민2005.09.16263300
                          촬영
                          극축맞추기 - Drift Alignment Method (표류이탈) [1]
                          촬영
                          김형근 | 2005.08.13 | 추천 0 | 조회 16938
                          김형근2005.08.13016938
                          촬영
                          Takahashi NJP Temma II 극망 세팅 방법
                          촬영
                          김형근 | 2005.08.13 | 추천 0 | 조회 13930
                          김형근2005.08.13013930
                          일반
                          관측지 질문 [2]
                          일반
                          김인겸 | 2005.06.16 | 추천 31 | 조회 4476
                          김인겸2005.06.16314476